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북한에 코로나 백신과 의약품 지원한다
페이스북

2022-05-13


(사진 출처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코로나 감염자 발생이 확인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원 물품과 방식을 구체화하면서 북한 측과의 협의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대통령실은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으며, 지원 품목에는 백신과 해열제, 그리고 진단키트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의 인도적 상황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검토하고,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했고,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직 구체적인 지원 방안과 관련해 북한 측과 어떤 협의나 교감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측과의 사전 교감도 없었다고 전해진다.

북한이 매체 등을 통해 방역 체제를 완비했다는 식의 선전하고 있는 만큼 북한이 코로나 관련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일지 등에 대한 판단도 필요한 상황이다.

북한은 지난 12일 오후 동해상으로 미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지만, 그럼에도 백신 등 지원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은 인도적 지원 문제는 안보 상황과 분리해서 대응하겠다는 기조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인도적 지원과 군사 안보 문제는 별개"라며 "안보는 철저히 초점을 맞추고, 도움을 청하면 진지하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그는 "북한 코로나 상황이 간단치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 또 다른 관계자는 북한 측과 어떤 방식으로 협의할 거냐는 질문에 "아직 그런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