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HD 현산 여파' SM 사옥 진동으로 119 출동
페이스북

2022-01-21


 

서울 성동구 소재의 한 대형 오피스 건물에서 진동과 일부 건물 파손이 발생했다.

 

21일 국토부 관계자는 "진동 논란이 있다고 인지한 즉시 위험성 점검을 지시하고, 후속조치를 확인 중"이라며 "건물, 건설현장 안전 등에 가장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해당 건물은 DL이앤씨가 시공한 주상복합 건물로, SM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현대글로비스, 쏘카 등이 입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온라인에서 사옥 붕괴 전조 증상이 발생했다는 글이 퍼지면서 입주사를 중심으로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날 일부 입주사 신고로 119가 출동해 지진계측과 구조물 파악을 진행하기도 했다. 다만 특이사항이 없어 철수했다.

 

시공사인 DL이앤씨도 전날 민원 제기 즉시 건물 점검에 나섰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주거동과 분리된 업무동 몇 개 층에서 진동을 감지했고, 이에 내부 구조 전문가들을 파견해 계측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건물 관계자 또한 "중요도가 높은 건물로 일반 건물에 비해 내진 성능이 우수하게 설계·시공됐다"며 "불안 요소 해소를 위해 관계사와 요인 파악을 지속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