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출근 전날 PD 연봉 500만원 깎아버린 클래식 유튜브 채널 ‘또모’
페이스북

2021-12-07


 

60만명 가량의 구독자를 보유한 클래식 유튜브 채널 '또모'가 영상 PD를 채용하면서 출근 전날 갑자기 연봉 500만원을 낮춰 부른 사실이 알려져 갑질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또모 백승준 대표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하며 해명에 나섰으나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이직 첫 출근 전날 연봉 500만원 인하 통보한 유튜브 채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게재된 게시물을 캡처한 것이다.

 

자신을 경력 6년차 PD라고 소개한 원글 작성자 A씨는 클래식 음악 관련 유튜브 채널 '또모'와 면접을 진행하고 출근을 결정했었다. 음악을 전공하는 학생들이 운영하는 '또모'는 클래식 음악에 몰래카메라, 대결, 순위 매기기, 토크 등 기존 예능과 유튜브에서 자주 볼 수 있었던 익숙한 포맷을 추가해 색다른 '음악 예능'을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지난 2월 법인도 설립했다.

 

그런데 A씨는 첫 출근 전날, 회사로부터 연봉 500만원을 낮춰도 되겠냐는 연락을 받았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이 회사 면접에서 정규직 계약 및 연봉 4000만원에 합의했는데, 갑작스레 출근 전날인 사내 논의 결과 3500만원의 연봉이 책정됐다는 연락을 받은 것이다.

 

A씨는 전 직장, 그 전 직장 연봉보다도 낮다며 불만을 드러냈지만 회사 측이 '정규직으로 당신을 채용하는 데는 리스크(위험 부담)가 있다. 당신이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지만, 주변에서 업무 태만을 한 걸 봤다' '우리 회사에선 처음 근무하는 것이기에 업계 초봉 기준으로 책정했다'며 입장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A씨는 대표님은 아직 계약 전이고 당신과 계약했더라도 회사는 수습기간 동안 사원을 해고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말하시더라“‘연봉 3500은 어떻게 책정된 것이냐라는 질문을 하자 저희 회사에 지원해서 들어오시지 않으셨냐. 대리, 과장이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 그대로 대리, 과장으로 시작하는가? 사원부터 시작하지 않는가라는 조금 황당한 대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차후 이사님께 연락이 왔지만 이미 대표님과 감정은 틀어질 만큼 틀어져 연락을 종료했다입사 전 어떻게 하면 좀 더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을지 궁리하던 제가 바보처럼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른 곳 면접 보자”, “근본도 없는 회사네”, “저런 회사 들어가면 갑질에 말도 안 되는 잡무 다 시킨다고 보면 됨”, “어느 회사가 대리, 과장이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 사원부터 시작해”, “나 여기 되게 재밌게 보던 곳인데 충격이네.. 바로 구독취소함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논란이 커지자 백 대표는 또모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내놨다. 다만 일부 잘못된 정보가 퍼지고 있다며 최초 논란을 제기한 지원자에게도 일부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백 대표는 “4000만원 연봉은 최종 연봉을 제안했던 게 아니라 고려해보겠다는 취지였다. 아울러 지원자가 6년 차 경력자이고 대리, 과장급이었다고 글을 쓰셨지만, 확인 결과 입사 전 3개월 계약 근무했던 직장에선 월 300만원을 받는 프리랜서였다""경력이 주로 계약직, 프리랜서였다. 또 제출한 서류상 경력 중 15개월, 6개월 근무 퇴사 후 재입사해 11개월 근무한 두 곳을 제외하곤 1년 이상 근속한 기업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원자분이 정식 출근 전 회사에서 주최한 공연에 초대받아 참석했는데, 당시 회사 직원들에게 보여준 태도는 면접 당시와 달라 팀원들이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어떠한 이유라도 입사 전 이런 문제로 개인에게 상처를 드린 회사의 잘못이 가장 크지만, 지원자의 경력, 지위, 능력, 기존 연봉, 팀원들의 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입사 전 연봉을 3500만원으로 조정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에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글을 올려 백 대표 입장에 재반박했다.

 

A씨는 나는 블라인드 글, 면접 자리, 회사 관계자들과 통화 어디에서도 내가 대리, 과장급이라고 한 적 없다. 다만 이전 직장에서 파트장급이었다고만 했다또 잦은 이직이 채용에 있어서 문제였다면 채용을 거절하셨어야 한다. 이 과정은 출근 전날 12시간을 남겨놓은 시점이 아닌, 면접 과정에서 끝나야 한다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나는 회사 측 주최 공연에서도 넥타이를 하고 평소에 잘 입지 않는 복장으로 신경을 썼다. 좋은 인상을 남기기 위해 도울 일은 없냐며 계속 여쭤봤다""내 태도가 어디가 마음에 들지 않았기에 대표님 표현에 의하면 명시적으로 고려된 4000만원 연봉이 며칠 새 3500만 원으로 깎였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사전 합의 없이 내 커리어와 연봉을 노출하셨고 심지어 틀렸다. 나는 24개월 간 한 직장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또 월 300만원의 금액을 받아가는 프리랜서라고 하면서 이전 회사의 법인카드 포함 연봉은 의도적으로 게재하지 않으셨다. 나는 사실 관계를 과장하고 허위 내용을 계속해서 올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블라인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