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위드코로나 대실패’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 5000명 넘었다
페이스북

2021-12-0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역대 최대치인 5천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도 700명대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1일 중대본 모두발언에서 "1일 확진자수가 5천명대 초반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어제까지 위중증 환자수는 700명대 수준이며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병상 가동률이 상승하고 배정 대기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하루 신규 확진자수가 5천명대인 것은 처음이다. 기존 하루 최다 확진자는 지난 240시 기준 발표치인 4115명이었다.

 

위중증환자수가 700명을 넘은 것도 처음이다.

 

2차장은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필요한 병상이 조기에 확보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12월 중순까지 1300개 이상의 병상을 추가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중증도에 따른 병상 구분을 통해 병상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재택치료를 확진자 진료의 기본원칙으로 삼아 집에서도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조속한 접종 완료와 3차 추가접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어제까지 2차 접종을 마친 국민은 79.9%로 오늘 중 8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며, 추가 접종률은 22%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접종 편의 제공으로 접종 참여율을 높여 나가겠다""사전 예약 없이도 현장 접종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백신접종'을 통해 학교 단위 단체접종을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2차장은 "방역의 중요성도 어느 때 보다 커지고 있다""수도권 지역 사적 모임 규모와 식당·카페 미접종 방문인원 축소, 방역패스 적용 대상 확대 등을 포함하는 추가 방역강화 조치에 대해 이번 주 중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통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