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갈등 악화일로' 이준석, 모든 일정 취소에 핸드폰까지 끄고 '잠적'
페이스북

2021-11-30


 

30일 오전 일정을 전면 취소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화기도 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같은날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끝내고 나오면서 “내용을 좀 더 파악해보고 논의를 좀 해야 된다”고 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 중심의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일정 논의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거듭 제기된 만큼,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당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다만 이 대표 측은 “몸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 대표의 이날 갑작스런 일정변경 및 연락두절에 대해 당지도부도 사전에 통보받지 못했으며, 이로 인해 혼선을 빚은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한 언론사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앞서 그는 전날 늦은 오후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썼다. 어떤 의미인지 설명은 하지 않았다. 약 50분 후 재차 ‘^-^p’ 이모티콘만 추가로 올렸다. ‘p’는 엄지 손가락을 거꾸로 내린 모양이다. 이 또한 추가 설명은 없었다. 이 대표는 그 후부터 전화기를 꺼놓았다.

 

당 일각에선 이 대표의 의미심장한 행보에 대해 “직 사퇴를 고민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조심스럽게 나온다. 그간 이 대표는 당 내 대표적인 ‘김종인 영입론자’였으나 뜻이 좌절됐다. 윤 후보는 되레 이 후보가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 대표는 사전에 자신의 이름이 참석자 명단에 쓰여있는 선대위 일정도 공유받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이 대표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대신 ‘원톱’에 선 김병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의 지난 26일 기자회견 일정도 공유받지 못했었다. 당 청년위원회 출범 일정도 뒤늦게 알게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당무 우선권’을 쥔 윤 후보는 이 대표와의 기싸움에서 물러날 뜻이 없어 보인다.

 

윤 후보가 전날 대전 청년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분(김종인)이 없으면 윤석열은 끝이라는 말이 사실이면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는 참석자의 말에 “킹메이커는 국민, 그리고 20·30 여러분”이라고 했다. 이는 킹메이커로 통칭되는 김 전 위원장의 영입에 더 이상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당 내에선 양측 간 기싸움이 내부 분열로 보여 당과 윤 후보의 지지율을 깎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이준석 패싱’ 논란이 이어지면 이 대표의 핵심 지지층인 20·30세대가 당에서 이탈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