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생각 없는 가게’ 이대 앞 미용실, 70대 할머니 무릎 꿇려
페이스북

2021-11-29


 

이화여자대학교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리는 등 갑질을 해 공분을 샀다.

 

유튜버 구제역은 지난 14'이대 갑질 미용실 사장이 70대 할머님을 무릎 꿇린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하며, A씨의 갑질에 대해 폭로했다.

 

제보에 따르면 전단지 아르바이트 중이었던 70대 할머니가 전단지 한장을 A씨 미용실의 우편함에 넣었고, 이를 본 A씨가 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

 

A씨는 할머니를 불러 무릎을 꿇을 것을 요구했고, 할머니가 "무릎 꿇는 것은 어려울 것 같다"고 하자 A씨는 할머니를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을 보고 겁을 먹은 할머니는 결국 A씨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논란이 커지자 미용실 사장 A씨는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자필로 작성한 사과문을 올렸다. A씨는 "다시 한번 사과문 올리겠다. 저의 행동에 너무 상처를 받으신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A씨는 "이전의 제 행동과 언행에 대해서 깊이 사죄드린다. 앞으로 제 잘못된 인식과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하겠다. 어머니께서 힘들게 일하시면서 전단지를 돌리시는데 전단지 한장 받아서 드렸으면 어땠을까 싶다"고 했다.

 

A씨는 "제 행동에 정말 잘못됨을 뉘우치고 깊이 반성하겠다. 다 똑같은 부모님이고 제 행동에 정말 잘못됨을 뉘우치겠다. 제가 언행, 기본이 부족해서 많은 분께 상처를 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 정말 죄송하다. 입이 두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 전단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어머니께 한 제 행실 자체가 너무 잘못되었다. 앞으로 똑바로 예의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죄송하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