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노태우 전 대통령, 지병 악화로 별세…향년 89세
페이스북

2021-10-26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의 나이로 숙환으로 별세했다.

 

노 전 대통령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지병이 악화돼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이겨내지 못 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60), 아들 재헌(56)씨 등 11녀가 있다.

 

1932년 대구광역시 동구 신용동에서 태어난 노 전 대통령은 육사 11기로 임관했다. 1979년 육사동기인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12·12 군사반란에 성공, 2인자로 자리매김했다.

 

1987년 대선에서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후보를 물리치고 제 13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 이 사람! 보통사람입니다. 믿어주세요!”라던 유세는 지금도 회자될 정도로 성공적인 슬로건으로 평가 받는다.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 직선제 수용외에 북방 외교도 업적으로 꼽힌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소련·중국 등 공산권 국가들과 수교하면서 외교의 지평을 확장했다.

 

1991년엔 남북이 공동으로 유엔회원국으로 동시에 가입했다. 북한과도 화해와 불가침, 교류협력에 합의한 남북기본합의서,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에 대한 풍자도 처음으로 허용했다. 권위주의적 질서를 타파하려는 이런 노력을 두고 일각에서는 물태우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동시에 흉악범죄·조직범죄 소탕을 내건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 인물도 노 전 대통령이다. 참자, 용서하자, 기다리자는 의미의 ..가 그의 좌우명이었다.

 

하지만 신군부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무력진압은 그의 이력에서 그림자로 남아 있다. 퇴임 이후인 1997년 뇌물수수와 내란·반란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 받았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