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곽상도 아들한테 50억 줄 바에야 강아지에게 던져주겠다”
페이스북

2021-10-1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은 이 후보는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며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 재직 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점을 비유했다.

 

이 후보는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라며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곽 모씨는 화천대유에 입사 후 퇴직할 당시 50억 원을 받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