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위드 코로나 시작인가’ 김부겸 “최대 8명까지 모임 가능”
페이스북

2021-10-15


 

김부겸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15일 발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수칙을 완화해, 감염의 위험성은 줄이면서도 일상회복에는 한발 더 다가가고자 한다"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여전히 4자리 수를 기록하고 있는 만큼 거리두기 단계는 유지하되 일부 조치를 완화한 것이다. 이는 다음 주부터 2주 동안 적용된다.

 

김 총리는 "다음 주부터 4단계 지역에서는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 완료자 2명을 추가로 허용하여, 최대 10명까지 모임을 가질 수 있게 된다"며 완화 기준을 전했다.

 

또 현재까지는 식당과 카페에만 적용하던 완화된 인원 기준을 다음 주부터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 동일하게 적용한다.

 

김 총리는 "수도권 지역에서 무관중으로 진행됐던 프로야구와 같은 실외스포츠 경기는 백신접종 완료자에 한해, 전체 수용인원의 30%까지 입장이 가능해진다"고도 덧붙였다. 수능 일정 등을 감안해 4단계 지역 독서실, 스터디 카페 등은 밤 12시까지 운영할 수 있다. 김 총리는 "마지막 사회적 거리두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