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점입가경’ 이다영 남편, 이다영 외도 메시지 공개
페이스북

2021-10-13


 

배구 선수 이다영의 남편 A씨가 외도 증거라며 한 남성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A씨는 11TV조선을 통해 “(이다영의 인기가) 올라가다 보니 연예인병 같은 게 생겨서 난 너 아니어도 돼, 난 누굴 만날 거야같은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나이가 너무 아깝다면서 난 더 놀아야 하고, 남자도 더 만나봐야 한다고 했다누가 봐도 갑과 을(의 관계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A씨가 외도 증거로 한 남성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한 남성이 저희가 지금 사귀는 사이도 아니고, 그래서 저도 다영이한테 그냥 쉬운 감정으로 만나는 거 아니냐 물어도 봤었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남성은 빨리빨리 다영이랑 사귀고 싶다는 게 아니다. 실은 어제도 만나서 그런 문제로 얘기 많이 했다고 했다. 그는 다영이한테 이번 해외일정 가는 게 저희 둘한테 많은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서로 가벼운 감정으로 생각하고 만나고 연락한 거면 연락이 끊기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한국에서 더 만나보고 얘기하고 결정하자(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이에 A씨는 그걸 알고 계시면 그렇게 하면 안 되는 거다. 결혼도 했는데라고 답했다. 상대 남성은 이다영의 결혼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사귀는 사이는 아니지만 꾸준히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추측된다.

 

앞서 이다영과 2018년 결혼한 A씨는 이다영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게 됐지만 이혼을 해달라는 이다영의 폭언은 점점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측은 결혼한 것이 맞고 이후 이혼에도 합의했다“A씨 측이 이혼 조건으로 5억원을 달라는 등 지나친 경제적 요구를 해왔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결혼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해 이혼이 진행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A씨는 금품 요구는 지출한 생활비와 피해보상에 대한 요구였다며 결혼 폭로를 빌미로 협박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재반박했다.

 

사진=TV조선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