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배수진’ 의원직 건 곽상도 “대장동 사업 영향력 행사 없다”
페이스북

2021-09-28


 

아들이 화천대유근무 후 퇴직금으로 무려 50억 원을 수령해 논란이 불거져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이 결백을 주장했다.

 

곽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된 수사에 성실히 임해서 진짜 주인이 누구인지 밝히겠고,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원직까지 어떤 조치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그는 "어제 이재명 캠프는 저의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것을 허위사실이라며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에 배당되어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의 주인이 누구인지 가리자는데 동의하고 수사에 적극 임하겠다""또 아들의 성과급 50억원에 대해 뇌물죄로 수사를 촉구했고,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수사에 나섰다고 한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신속한 수사를 요청한다. 수사 결과에 따라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모든 책임을 지겠다""저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아들이 입사한 회사인 화천대유와 관련돼 국회의원 직무상 어떤 일도, 발언도 한 바 없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