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오세훈 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송치
페이스북

2021-09-27

 


 

(사진=서울특별시)

 

 

경찰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오 시장은 지난 4월 한 방송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사업’ 관련 질문에 “제 재직시절과 관계되는 사건은 아닐 겁니다”라고 답변해 시민단체로부터 공직선거법의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되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31일 서울시청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오 시장에 대한 조사는 최근 서면 조사로 이뤄졌다. 그는 경찰 수사에 대해 야당 광역자치단체장에 대한 정치 수사라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지만,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그간 수집 분석한 자료와 판례 등을 종합해 지난 24일 오 시장을 송치했다고 27일 전했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부근 3만평(9만 9,173m2)가량 대지 위에 백화점, 업무시설, 물류시설 등을 건설하는 복합유통단지 개발 사업이다. 하지만 화물터미널이었던 부지를 다른 용도로 변경하며 특혜, 비리 의혹 등이 불거졌다.

 

해당 사업은 2008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수정, 가결된 뒤 2009년 11월에 인허가를 받았으나 사업 주체가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중단되었다.

 

오 시장은 이와 관련해 “당 사업은 무산됐기에 제 기억에는 안 된 사업으로 남아있다”며 “지금 보니 인허가가 났고, 기업체가 자금난에 허덕이다 도산한 것으로 돼 있다”고 지난 2일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해명한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