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요금 인상 없다더니' 정부, 전기요금 전격 인상
페이스북

2021-09-23

 

'5년 간 전기요금 인상 없다'던 정부와 한국전력이 결국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했다. 지난 분기보다 3원 오른 것으로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다.

 

한국전력은 23일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당 0.0원으로 책정했다고 발표했다. 한전은 “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10.8원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 3원/㎾h가 작동해 (전분기 -3원 인하분에 더해 결국) 0원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과 물가상승 우려에도 전기요금을 올린 데에는 액화천연가스(LNG), 유연탄, 유류 등 연료비 가격이 최근 급등했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은 최근 3개월(6~8월) 유연탄 가격이 세후 기준 ㎏당 평균 151.13원, LNG 가격은 601.54원, BC유는 574.40원 올랐다고 밝혔다. 

 

이런 상승분을 반영하면 단가는 ㎾h당 10.8원이 된다. 전분기 -3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13.8원을 올려야 하지만 3원만 인상한 이유는, 지난해 말 연료비연동제 도입을 발표하면서 분기별 요금은 최대 ㎾h당 5원 범위에서 직전 요금 대비 3원까지만 올릴 수 있도록 제한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이번 인상 발표로 월평균 350㎾h를 사용하는 4인 가구의 전기료는 매달 최대 1050원 오를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