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김재중 "코로나 확진, 만우절 농담"?...누리꾼 비난 빗발
페이스북

2020-04-01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감염됐다고 밝힌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 농담"이었다고 썼다.

김재중은 1일 인스타그램에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이렇게 밝혔다.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자신과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다면서 코로나 19는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아무리 만우절이라고 해도 김재중의 거짓말은 지나쳤다고 누리꾼들은 반응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재난이 돼 버린 상황에서 이를 농담거리로 만들었다며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그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인스타그램에 쓴 직후 '국내 코로나 첫 확진 연예인' 등의 기사가 순식간에 쏟아졌다.

다음은 김재중 인스타그램 전문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참..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않습니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죽어갑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