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마약성 진통제 빼돌려 상습 투약한 40대 대학병원 간호사 검거
페이스북

2021-12-07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40대 대학병원 간호사가 마약 성분이 있는 진통제를 빼돌려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서울 성북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40대 대학병원 간호사 A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불구속 수사 중에 있다.

 

A씨가 투약한 약물은 페티딘이다. 페티딘은 암 환자의 고통을 경감시킬 때 쓰는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다. 다량 투약 시 경련, 어지러움, 이상황홀감, 진정, 환각, 착란 등의 부작용을 일으킨다.

 

A씨는 담당 의사가 환자에게 처방한 마약류 진통제 페티딘을 처방량보다 적게 투약하고 나머지를 빼돌려 자신에게 투약했다. 이런 방식을 이용해 많을 때는 하루에 10번도 투약했다고 한다.

 

범행은 A씨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긴 동료 직원이 병원에 신고하면서 밝혀졌다. 경찰은 A씨가 다른 범행을 저지른 적이 있는가와 더불어 병원 측이 마약류 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았는가에 대한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목록

인기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