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리버풀 전설' 제라드, 부인과 함께 건강미 과시
페이스북

2017-01-10


 

리버풀의 레전드 스티븐 제라드(36)가 임신한 부인과 함께 건강미를 뽐냈다.

 

제라드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2주, 남자 아이 혹은 여자 아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해변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제라드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제라드의 부인 알렉스는 임신 22주 차 임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슬하에 세 딸을 둔 제라드 부부는 지난 해 10월 SNS를 통해 넷 째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이들의 축복을 받았다. 

 

제라드는 지난 해 11월 LA 갤럭시와 계약 만료 후 은퇴를 선언했으며, 현재는 두바이에서 가족과 함께 휴가를 보내는 중이다. 

 

이에 영국 ‘더 선’은 “제라드가 그라운드를 떠난 후 즐거운 인생을 보내고 있다”라며 보도하기도 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관련뉴스]

‘리버풀 팬’ 신아영 시선강탈 볼륨몸매

‘바르사 팬’ 브라질 모델 매력적 뒤태 인증

미녀 밀란 팬의 특별한 승부 예측

미녀 첼시 팬의 매력적인 뒤태

금발의 영국 모델 비키니 입고 축구팬 인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