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이시국에 일본을?' 경주시 방역물자 일본 지원 반응ㄷㄷㄷ
페이스북

2020-05-22

나카가와 겐 일본 나라시장이 경주시가 보내 준 방역복 등 보호장비를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스1. 경주시경북 경주시가 일본 자매 도시에 코로나19 방역물자를 지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이 일고 있다. 경주시 측은 "상호주의 원칙하에 지원했다"는 입장이지만, 비난 여론은 여전히 거세다.

경주시는 지난 21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매도시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 교토시에 각각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 안경 1000개씩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달 말까지 오바마시, 우사시, 닛코시에도 방호복 500세트와 방호 안경 500개씩을 보낼 예정이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경주시청 홈페이지에는 방역물자 지원을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다. 21일 오후부터 22일 오전 10시까지 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엔 관련 글이 300개 이상 올라왔다.

경주시민이라고 밝힌 강모씨는 "대한민국 국민, 경주시민으로서 부끄럽다. 이 시국에 일본을 지원한다니, 도대체 이 결정은 누가 한 건가. 그 지원할 물품으로 경주시민이나 국민을 도울 생각은 안 하는 거냐. 정신 차려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경주시민 이모씨는 "왜 우리 세금으로 마음대로 일본 지원하냐"면서 "국민들의 감정을 읽지 못해서 전국적으로 욕먹었다. 경주 관광 오지 않겠다는 분들이 늘고 있는데 어떻게 해결할 거냐. 밖에다 헛돈 쓰지 말고 제발 시민들이나 세심히 챙겨라"고 말했다.

타지역에 거주하는 누리꾼들도 "일본 지원은 매국행위" "경주 여행 계획 중인 거 취소하겠다" "앞으로 경주는 다시 갈 일 없을 듯하다" 등의 글을 남기며 항의의 뜻을 전했다.경주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22일 올라온 글들./사진=경주시청 홈페이지
논란이 일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토착왜구다, 쪽발이다, 정신 나갔냐, 미래통합당답다 등등 평생 먹을 욕을 밤사이 다 먹은 것 같다"며 "반일감정이 팽배한 이 시점에 굳이 그런 일을 했느냐는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면서도 시민들께 이해를 구하는 측면에서 설명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역물품 지원은 상호주의 원칙하에 지원하는 것"이라며 "2016년 지진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을 때 우리 경주는 일본을 비롯한 해외 자매·우호도시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주 시장은 "지금 일본이 우리보다 방역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럴 때 대승적 차원에서 도움을 주는 것이 문화대국인 우리의 아량이고 진정으로 일본을 이기는 길 아닐까?"라며 "전쟁 중 적에게도 의료 등 인도주의적 지원은 하는 법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조건적인 반일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극일이라는 점을 간곡히 호소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주 시장의 설명에도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경주시민 이모씨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국민들은 반일운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상황에 그 인도주의적 지원 주관 하나로 국민들의 뜻을 등지겠다는 건가"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