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조주빈 박사방 회원이란 의혹을 받은 경찰 총경의 반응ㄷㄷㄷ
페이스북

2020-03-26

'신상털기 피해자' 주장 …개인정보유출로 피해 입어

© NewsDB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조아현 기자 = 국민적 공분을 일으킨 텔레그램 조주빈(25)의 '박사방'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던 경찰관이 본인은 일체 사건과 관여된 바가 없으며 자신은 신상정보가 유출돼 피해를 입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소속 A총경은 최근 한 언론사가 자신이 텔레그램 박사방에 가입했다고 보도하자 "본인은 박사방 또는 유사 영상 공유방에 가입한 사실이 일체 없다"고 26일 밝혔다.

A총경은 자신이 과거 텔레그램에 가상화폐 관련 오픈채팅방에서 활동한 사실이 있는데 토론방 가입자가 음란물을 게시해 법적인 문제를 제기하자 '신상털기'를 당해 피해를 입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런 피해로 A총경은 지난해 8월 자신의 신상정보를 빼낸 뒤 협박 및 민원제기를 한 신원 불상의 텔레그램 이용자 2명에 대해서 무고, 협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으며 이후 토론방을 탈퇴했다고 밝혔다 .

이어 A총경은 자신이 박사방과 관련됐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고 법적인 대응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총경은 더불어 "경찰 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손상하는 일은 없었다"라며 "사실관계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내용이 보도될 경우 엄정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은 A총경에 대해 유사한 진정이 들어와 감찰 조사를 진행했지만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사건을 종결했다.

potgu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