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갑자기 허스키 보이스가 나온다? 이 질환을 의심하라!
페이스북

2019-05-23


 

 

중년 이후부터는 신체에 나타나는 크고 작은 이상 징후를 더욱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눈에 보이는 증상이나 생활에 즉각적인 불편을 주는 증상은 물론이고 눈에 보이지 않는 부위의 건강 관리에도 더욱 신경써야 한다. 중노년층 남성의 목소리가 갑자기 허스키하게 변했다면 음성질환일 가능성이 있다.


실제 성대결절이나 성대폴립 등 음성질환으로 치료를 받는 환자 중에는 40~60대 중노년층 남성의 비율이 매우 높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진료 행위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성대결절 및 성대폴립 제거술’을 받은 전체 환자 6,613명 중 절반이 넘는 약 52.9%(3,501명)가 40~60대 남성이었다.


음성질환은 초기에는 음성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며,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 내 치료할 수 있지만 방치하고 증상이 심해진 이후에는 치료 기간도 길어지고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갑작스럽게 쉰 목소리가 난다면 방치하지 말고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사진제공=프라나이비인후과

 

스타뉴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