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시집가려고 모은 1억원 사기 당했던 여자 연예인 ㄷㄷㄷ
페이스북

2020-03-28


 

 

안선영이 과거 사기를 당했던 사연을 공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28일 SNS상에서 안선영이 최근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함소원-홍지민-김빈우와 함께 찍은 인증샹이 회자되고 있다.

안선영은 26일 KBS '해피투게더4'에서는 찐다이어터 특집에 출연해 사기를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안선영은 "방송에서 투자 전문가를 만났다. 방송에서 나온 사람은 다 믿어도 된다고 생각했다. 그 분을 섭외한 PD님도 사기를 당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안선영은 "라디오 생방을 하러 가는데 아는 언니가 갑자기 여의도로 오라고 해 가봤더니 어제까지 멀쩡했던 회사가 정말 엉망이 돼 있더라"라며 "시집가려고 모아둔 돈을 사기 당했다"고 토로했다.

MAKE THE CALL

그럼에도 "그때도 라디오 생방을 갔다. 저녁 퇴근길 라디오였는데 밝은 목소리로 진행해야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안선영은 "감정을 컨트롤을 했는데 '엄마의 일기'가 나오더라. 그 노래를 듣고 엉엉 울었다. 계속 우니까 방송을 듣고 국장님이 뛰어 내려왔다"며 "국장님이 뭘 도와줄까 하시길래 5만원만 달라고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안선영은 "그때 이후로 나는 절대 투자는 하지 않는다. 절대 거저주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 다이어트도 약하나 먹고 빠지는 살은 없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공감을 샀다. 

 

머니투데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