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송중기와 이혼 이유가 박보검? 지라시에 대한 송혜교 측 반응
페이스북

2019-06-27

 

 


 

 

배우 송중기가 송혜교와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하면서 두 사람의 이혼 배경을 추측한 '지라시'가 발생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엔터테인먼트 측은 27일 스타뉴스에 "현재 송혜교 송중기와 관련해 떠돌고 있는 '지라시'는 정말 말도 안 되는 내용이다"라며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전했다.


이날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광장 박재현 변호사는 지난 26일 송중기를 대리해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송혜교 측도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 현재 당사 배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며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길 부탁한다면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향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상의 하에 이혼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지만, 그 이유는 상세히 알리지 않았다. 이에 두 사람의 이혼 소식이 알려지자 마자 그 배경을 추측한 증권가 지라시가 대중들 사이에서 SNS를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그 안에는 배우 박보검과 얽힌 이야기 등 드라마 내용으로 여겨질 만큼 자극적인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5년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남녀 주연배우로 만난 것을 계기로 연인 관계로 발전, 2년간 열애를 하다가 2017년 10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1년 8개월 만에 이혼하게 됐다.

스타뉴스
목록

인기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