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사탄도 쌍욕할 악플러 수준 ㄷㄷㄷ
페이스북

2019-03-25


 

 

가수 빽가가 뇌종양 투병 당시 받았던 악플에 고통 받았다고 털어놨다.


24일 방송 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빽가의 집을 방문하는 김건모, 태진아, 이무송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들의 집에 빽가의 어머니가 방문한 가운데, 빽가가 뇌종양 투병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빽가는 "뇌종양은 걸리는 이유가 없다고 하더라. 정말 왜 내가 그런건지 원망도 많이 했다"라며 "엄마가 걱정할까봐 말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수술하면 죽을 수도 있어서 부모님 동의가 필요해서 결국 말씀 드렸다"라고 말했다.

빽가의 어머니는 "아들이 아픈데 당시 '명복을 빕니다'라는 악플을 봤다. 종교가 없었으면 누구 한 명 죽였을 것 같은 기분이었다"라고 고통 받았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빽가는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계속 관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스타뉴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