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뒤 배경
뉴스이미지
'실언 제조기' 윤석열, 이번엔 전두환 옹호 "5.18, 쿠데타만 빼면"
페이스북

2021-10-19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산 해운대 방문 일정 중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또한 같은 당 대선 후보들을 ‘4연패의 주역’이라 비유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 해운대갑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전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군사 쿠데타와 5·18 광주 민주항쟁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 잘했다는 분도 많다"며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발언했다.

 

또 여권 경쟁 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현 경기도지사)를 겨냥하며 "정책을 잘해서 (나라가) 이 모양 이 꼴이 됐나. 부패가 만연하고 권력 가지고 돈 버러지짓거리 하면 정책이 소용없다, 훅 불면 날아간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경쟁자인 같은 당 후보들도 비판했다. 이날 오전 방문 일정에서도 강도 높은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앞서 해운대을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윤 전 총장은 경쟁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하며 "(국민의힘) 4연패의 주역들"이라며 "새로운 피인 제가 뜻있는 정치인들과 함께 당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에 홍 의원은 "우리가 4연패로 당이 존망의 기로에 서 있을 때 문재인 정권의 앞잡이가 되어 우리 당을 혹독하게 궤멸시킨 공로로 벼락 출세 한 사람이 할 말입니까?"라며 "꼭 하는 짓이 이 후보같이 뻔뻔하다"라고 적었다.

 

사진=뉴시스

 

목록